미래부, ICT융합서비스 프로젝트 '비타민' 성과 전시 및 보고회



[박영례기자] 내년 부터 전국 단위로 부동산 거래 온라인 신고 등이 가능해진다. 확정일자 부여, 전자등기서비스까지 연계돼 복잡한 부동산 거래가 한층 간편해질 전망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4일까지 나흘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는 창조경제박람회에 이 같은 비타민 프로젝트 성과보고회 및 주요 성과물을 전시했다.

비타민 프로젝트란 기존 산업에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를 융합해 산업의 활력을 제고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된 창조경제 프로젝트다.

올해 박람회 비타민 전시관에서는 교육, 부동산거래 등 국민의 일상생활에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대표 융합서비스가 중점 소개됐다.

교육분야에서는 시·공간 한계를 넘어 영상으로 전문직업인을 만날 수 있는 스마트 원격 진로교육 서비스 '산들바람 진로멘토링(http://mentoring.career.go.kr)'가 전시됐다. 이 서비스는 전국 농산어촌 1천900개 학교에서 활용되고 있다. 수업일정에 맞춘 사전 예약방식으로 운영되며, 1회에 최대 4개 학교까지 동시에 접속할 수 있다.

또 부동산 거래 분야에서는 종이 계약서를 대신할 온라인 전자거래 서비스(http://irts.molit.go.kr)가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다. 이 서비스를 통해 확정일자 부여 및 매매거래 신고가 자동 처리될 뿐만 아니라 조만간 전자등기와도 연계될 예정이다. 현재 서울전역에서 시범 운영 중이며, 내년에는 전국적으로 확대된다.

법률분야에서는 대화 내용의 맥락을 이해하는 언어지능 기술이 활용된 지능형 생활법률정보서비스가 소개됐다. 일반 관람객들은 스마트폰의 대화창에서 부동산 임대차 분야의 궁금한 점을 문자로 물어보면 즉각적으로 답변을 받을 수 있는 첨단기술에 큰 관심을 보였다.

앞서 지난 2일에는 비타민프로젝트 성과보고회를 갖고 미래부 및 관계부처 등이 지난 2013년부터 추진된 비타민 프로젝트의 성과를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성과 창출을 위해 노력해 온 유공자 9명에 대해 장관 표창도 수여했다.

특히 참석자들은 그간 총 138개의 정보통신·과학 융합과제를 추진함으로써 비타민 프로젝트가 대내외 대표 융합 정책으로서 정착됐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한 비타민은 과제 완수에 그치지 않고, 제도개선, 이용 확산, 후속 본 사업 추진 등 2차 성과가 잇따랐다는 점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회의를 주재한 미래부 장석영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인터넷 융합은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 동력"이라 강조하고 "지능정보사회를 향한 융합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각 부처와 기관들의 지속적으로 협력하자"고 당부했다.


출처:<아이뉴스24>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