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중구의 롯데백화점 광복점과 연결된 엔터테인먼트(복합문화) 시설(사진)이 오는 28일 문을 연다. 마트와 어린이전문상가, 대형 영화관 시설을 갖추고 있어 인근 영도대교~자갈치시장~부평동 깡통시장을 잇는 광복동, 남포동 상권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 중구청과 롯데마트는 28일 백화점 등을 갖춘 부산 롯데타운의 엔터테인먼트 시설을 개장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시설은 총 연면적 12만2100㎡로 지하 6층~지상 10층 규모다. 지하 2층~지하 6층은 주차장, 지하 1층~지상 2층 마트, 지상 3층 완구 전문점과 임대코너, 지상 4층 키즈체험장 및 키즈 시설, 지상 5층 서점 등 서적 관련 시설, 지상 6층엔 가전 전문점 및 임대코너가 들어선다.

특히 지상 7~10층에는 부산 최대 규모인 롯데시네마 상영관 11개관(2323석)이 들어선다. 관내 상영관 19개관과 합하면 중구의 상영관은 총 30개관으로 늘어난다. 국도극장과 부산극장이 신작을 개봉하던 시절 중구의 영광을 되찾을 것이라는 게 영화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상영관에는 샤롯데관, 컨벤션관, 4D관 등이 갖춰져 있고 앞으로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다국어 자막 지원이 가능한 인터내셔널관도 추가할 계획이다.

 

----------------------------------------------------------------

 

롯데마트 부산 광복점 8월 말 오픈!!

 

오는 8월말경 롯데마트 광복점이 오픈하네요^^

남포역 정면에 위치한 롯데백화점 바로 옆에 롯데마트가 오픈합니다.

 

롯데백화점과 연결되어 오픈하는 롯데마트는 부산 구시가지에서

유일하게 큰 규모를 자랑할것으로 보입니다.

 

부산은 신시가지 위주로 대형마트가 입점해있어  동구, 중구, 영도구, 서구 관내에

 대형마트가 유일하게 홈플러스 영도점 정도였으나, 규모가 작은편이라

롯데마트광복점이 오픈하면 주변 상권의 변화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롯데마트 광복점 바로 앞 영도대교!!

부산 명소중 하나인 영도대교~

 

영도대교 도개시간은 오전 12시부터 15분간 이뤄져 전면 통제됩니다.

관광객들이 도개시간에 맞춰 영도대교 도개를 구경하는 장관을 연출하기도 합니다.

 

영도대교 복원공사는 롯데에서 비용을 됐다고 하네요...

롯데백화점입장에서도 바로 옆에 관광명소인 영도대교가 있으니

그정도 투자는 그리 손해가 아닌듯합니다.

 

영도대교 관리운영권은 영도구가 아닌 중구라 영도구민의 불만이 많다는 합니다^^


 

 

 

 

 

 
부산 중구청이 최근 롯데마트 광복점 확장 개설을 받아들여 대형마트 입점에 반대하는 인근 전통시장 상인회의 반발(본보 지난달 23일자 10면 보도)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중구청은 롯데마트 광복점이 완구매장(토이저러스)을 중심으로 당초 계획안보다 일부 매장면적을 늘리고, 가전전문점(하이마트)을 신규 개설하는 내용의 대규모점포 변경등록을 지난 23일자로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중구청 관계자는 "건어물시장과 부평깡통시장이 롯데마트 광복점 변경등록을 반려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대규모점포 등록은 말 그대로 등록 사항이지 허가 사항이 아니기 때문에 반려할 수가 없었다"며 "두 시장과 조속히 상생 협의를 하라는 조건을 달아 등록을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중구청, 점포 변경등록 허용
내달 28일 개점 준비 돌입
건어물시장·부평깡통시장
내달 중 대규모 반대 집회 예고


중구청이 변경등록을 받아들임에 따라 롯데마트 광복점은 다음 달 28일 영업 개시를 준비하고 있다. 지하 1층~지상 2층에는 마트, 3층은 완구매장, 4~5층은 키즈월드 및 식당가, 6층에는 하이마트가 들어설 예정이다. 또 7~10층에는 롯데시네마 11개관이 문을 열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 측은 "롯데타운과 연계한 원스톱 쇼핑을 위해 마트를 개설하기는 하지만 일반 대형마트에 비해 면적이 넓은 것은 아니다"며 "오히려 임대 매장인 음식점 등을 보완해 쇼핑객들이 먹거리를 비롯한 모든 것을 한자리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근 건어물시장과 부평깡통시장 상인들은 "롯데마트가 문을 열면 원도심 상권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게 돼 영세상인들의 생존권을 위협할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부평깡통시장 김종렬 상인회장은 "롯데백화점 광복점의 아쿠아몰이 개점하고 난 뒤 이미 우리 시장의 공산품 매출이 30%가량 타격을 입었다"며 "농수산물을 취급하는 점포들은 더 영세하기 때문에 마트 개설로 매출이 하락하면 생계 자체에 문제가 생기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건어물시장 이성진 상인회장은 "마트에서 건어물을 취급하는 것도 문제지만 특판이라는 이름으로 파격 할인행사를 벌이면 시장 상인들에게 심각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상인들은 다음 달 중으로 롯데마트 광복점의 확장 개설을 규탄하고 영업 개시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하고 있다. 이들은 "중구청이 대기업 롯데를 위해 중구 원도심 상권을 희생시켰다"며 지자체에 대한 불만도 토로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종렬 회장은 "롯데 측이 마트 입점으로 400~450명의 신규 고용 창출 효과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건어물시장 상인 150명, 부평깡통시장 상인 1천500명의 생존권은 어쩔거냐"며 "마트뿐 아니라 대규모 영화관까지 개설하면 남포동 극장가 일대 상권과 인근 광복동 상권의 위축마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현재 중구 내 전통시장 17곳 중 나머지 15곳은 롯데 측과 상생협력을 하기로 합의된 상태다.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 이정식 회장은 "롯데가 이번에 마트 입점을 관철시키기 위해 상인단체들 간 분열을 조장하고 금전적 보상책을 제시하는 등의 꼼수를 썼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롯데 측 관계자는 "일일이 각 시장과 협의하기가 쉽지 않아 중구 전통시장연합회 측을 중심으로 협의를 벌여왔다"며 "마트가 문을 연다고 해서 끝나는 게 아니라 상생의 시작이기 때문에 전통시장과 함께 할 수 있는 것들을 지속적으로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

 

 

2014.8월 오픈예정으로 공사가 한참 진행중이네요.
B2F~B6F 주차장
B1F~2F 마트 , 

3F 아동복,유아복,토이저러스,식당및 편의시설

4F 키즈체험장 및 키즈 시설

5F 서점등 서적 관련 시설

6F 하이마트 및 임대코너 

7F~10F 롯데 시네마 12관
11~12F옥상공원
13F 전망대 예정이라고 하네요

 

 

 


 

스크랩 글이지만 도움이 되셨다면 ㅎㅎ 하단에 댓글 하나 부탁 합니다

방문하셨다면  위쪽 공감 클릭 한번만 이라도  부탁 

무플은 아 정말 싫어요.. ㅋㅋㅋ 



티스토리 툴바